'Michel Polnareff'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7.03.19 Les Victoires de la musiques 2007 (3)
  2.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3. (10)
  3.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2. (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 대중음악에 대한 시상식중 가장 권위있는 Les Victoires de la musique이 지난 주말에 있었다. 카페지기의 게으름탓에 이글은 한참 뒷북이 되어버렸다. (사실 대충 완성했던 글이 저장이 안된 상태로 날아가버렸었다.)

올해는 예년처럼 3관왕, 4관왕은 나오지 않았지만, 그래도 몇 몇 아티스트들이 2관왕에 오르면서 주목을 받았다. 그 주인공들은 남자가수상과 올해의 샹송상을 받은 Benabar, 여자가수상과 올해의 콘서트상을 받은 Olivia Ruiz, 신인 아티스트상과 신인 앨범상의 Grand corps malade이다. Benabar나 Olivia Ruiz는 여러번 '샹송이 흐르는 카페'에서 소개를 해서 이름이나 음악이 익숙하겠지만, Grand corps malade라는 이름의 아티스트는 생소할 것이다. 카페지기도 예전에 프낙에 베스트 칸에 진열된 앨범을 보고 찾아서 들어봤었는데, 음악이라기보다는 나레이션에 가까웠고, 그 나레이션을 모두 이해할 수 없었기때문에 그냥 무심히 지나쳤었다. 시상식때보니 Grand corps malade라는 이름처럼 실제로 다리를 다쳐서 거동이 불편하지만 키가 크고 멋진 청년이었고, 그가 전하는 음악이 Slam이라고 불리는 것을 알게되었다. 랩과는 달리 나레이션에 기반을 둔 음악 장르라고 한다. 나레이션을 중시하는 것만으로도 그 내용이 시적일것이라고 추측해볼 수 있을 것 같다. (Slam에 대해서는 조만간 공부해서 글을 써볼 계획이다.)

Victoire de la musique 시상식은 전문가들이 4명의 후보를 추리고, 시상을 하는 방식을 취하는데 예외적으로 시청자 투표로 수상자가 정해지는 경우가 있다. Victoire의 이름에 public가 들어가는 부분이 바로 그것인데, 최고의 샹송과 신인 가수상이 그렇다. 올해의 샹송은 Benabar의 Le diner가 Olivia Ruiz의 Femme au chocholat, Dima's의 La boulette, Katerine의 Louxer j'adore를 물리치고(?) 1등을 차지했다. 신인 가수상은 전문가들이 선정하는 상과 시청자 투표에 의해서 선정되는 두개의 상이 있는데, 첫번째것은 앞서 말한대로 Grand corps malade가 수상을 했고, 시청자 인기 투표에서는 Nouvelle star 출신인 Miss Dominique가 수상을 했다. (작년에 이 부분은 역시 Nouvelle star 출신인 Amel Bent가 수상했다.)

올해의 앨범상에는 지난번에 소개했던, 어린이들을 위한 Conte musicale의 형태인 Soldat rose가 상을 받았다. 아무래도 앨범의 완성도보다는 여러 아티스트들이 참여하고, 어린이들을 위해서 꾸며졌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받았을 것 같다고 생각된다. (시상식때 Soldat rose 앨범에 참여한 몇 몇 가수들이 함께 Love Love Love를 불렀는데, 몇 명이 빠져서 그랬는지 참 안쓰러울 정도로 화음이 안맞았다. 가끔 Les enfoires에서 연출되는 안타까운 장면이었다.)

올해 특이한 수상자는 세번째 후보에 올라서 세번 다 수상을 한 Emile Simon, 2005년 4관왕에 올랐던 M이 영화음악부분에서 수상을 했고, 또 영화 '타인의 취향'의 감독으로 잘 알려진 - 실제로는 시나리오 작가로 더 잘 잘려져 있다. 배우이기도 하고 - Agnes Jaoui가 이태리어로 노래한 음반으로 상을 받았다. 락음악 부분에서는 전통적인 락그룹 Indochine을 물리치고 신예 Superbus가 수상을 했다.

이날 시상식에의 백미는 아마도 살아있는 신화 Michel Polnareff 의 콘서트장 연결이었을 것이다. 34년(?)만에 프랑스에서 콘서트를 공연하는 미쉘 폴나레프의 공연장으로 연결해서 그의 음악을 들려주었다. 미쉘 폴나레프는 공연이 끝나서 밴드가 없는 상태에서 피아노 하나만으로 그의 66년 작품인 Love me, please love me를 노래를 불렀다. 역시 시간은 누구에게나 정직하다는 것을 그의 노래를 들으면서 절실히 느꼈다. 감미로우면서도 애절했던 젊은 시절의 미쉘의 목소리는 이제 환갑이 넘어서인지 그때만큼 감동을 주지 못했다. (공연이 끝난 후의 피로때문일수도 있겠지만...) 하지만 그가 만들어낸 장면, 14만 관객을 가득 메운 Paris Bercy 공연장의 모습은 그 하나만으로도 아름다웠다.

아래에 시상자들의 Victoires de la musique 홈페이지에서 목록을 붙여왔다. 링크를 누루면 아티스트들의 개인 정보를 볼 수 있다. 이날 4개 부분에 후보로 오르면서 가장 이목을 끌었던 Diam's는 아쉽게도 단 하나의 상도 받지를 못했다.  카페지기가 좋아하는 Vincent Delerm도 세개 부분에 후보로 선정되었지만, 수상에는 실패했다. 너무 아쉽게도....

이번 시상식에 후보로 올랐던 곡들과 수상곡들을 모아봤다. 빠진 곡들은 다음번에 추가로...


1. Le diner - Benabar
2. Femme au chocholat - Olivia Ruiz
3. Non dit - Olivia Ruiz
4. La boulette - Diam's
5. Louxor j'adore - Katerine
6. Gibraltar - ABD AL Malik
7. Saint-Denis - Grand corps malade
8. Midi 20 - Grand corps malade
9. Puisque tu me vois d'en haut - Miss Dominique
10. Fleur de saison - Emile Simon
11. Butterfly - Superbus
12. J'veux un mec - Adrienne Pauly
13. Christana (live) - Anais
14. Sueno ideal - Agnes Jaoui
15. Desole pour hier soir - Tryo
16. Love Love Love - Soldat Rose
17. Love me, please love me - Michel Polnareff

PALMARES DES VICTOIRES DE LA MUSIQUE 2007 :

LE GROUPE OU L'ARTISTE(S) INTERPRETE(S) MASCULIN(S) DE L'ANNEE :
BENABAR

LE GROUPE OU L'ARTISTE(S) INTERPRETE(S) FEMININE(S) DE L'ANNEE :
OLIVIA RUIZ

LE GROUPE OU L'ARTISTE REVELATION DU PUBLIC DE L'ANNEE :
MISS DOMINIQUE

LE GROUPE OU L'ARTISTE REVELATION SCENE DE L'ANNEE :
GRAND CORPS MALADE

L'ALBUM REVELATION DE L'ANNEE :
GRAND CORPS MALADE - "Midi 20"

L'ALBUM DE CHANSONS/VARIETES L'ANNEE :
"Le soldat rose"
Ecrit et composé par Louis Chedid et Pierre-Dominique Burgaud

L'ALBUM POP/ROCK DE L'ANNEE :
"Wow" (SUPERBUS)

L'ALBUM DE MUSIQUES URBAINES DE L'ANNEE :
"Gibraltar" (ABD AL MALIK)

L'ALBUM DE MUSIQUES DU MONDE DE L'ANNEE :
"Canta" (AGNES JAOUI)

L'ALBUM DE MUSIQUES ELECTRONIQUES/GROOVE/DANCE DE L'ANNEE :
"Végétal" (EMILIE SIMON)

L'ALBUM DE MUSIQUE ORIGINALE DE CINEMA OU DE TELEVISION DE L'ANNEE :
"Ne le dis à personne" (M.)

LA CHANSON ORIGINALE DE L'ANNEE :
Chanson originale de l'année : "Le dîner" (BENABAR)
Auteur/compositeur : BENABAR - Arrangeur : Jean-François BERGER

LE SPECTACLE MUSICAL/LA TOURNEE/LE CONCERT DE L'ANNEE :
OLIVIA RUIZ
Production : ASTERIOS PRODUCTIONS

LE VIDEO-CLIP DE L'ANNEE :
"Marly-Gomont" (KAMINI)
Réalisateur : Émilie DESBONNET - Scénariste : KAMINI

LE DVD MUSICAL DE L'ANNEE :
"Tryo fête ses 10 ans" (TRYO)
Réalisateurs : Julien REYMOND et Benjamin FAVREUL

VICTOIRE D'HONNEUR :
JULIETTE GRECO et MICHEL POLNAREFF






Posted by 레모 출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노보노친구 2007.03.21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듣겠습니당~
    la femme chocolat 넘 맘에 드는 걸요 ㅋ

  2. 보노보노친구 2007.03.22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on dit 이 곡은 뒷부분이 짤렸나 봐요. 그냥 끊기네여 ^^;;

2004년 8월에서 2005년 4월까지 소개된 노래들입니다.



1. Juste quel'un de bien - Enzo Enzo
2. Parce qu'on vient de loin - Corneille
3. Millesism - Pascal Obispo
4. Love me please love me - Michel Polnareff
5. Le monde est ston - Fabienne Thibeault (뮤지컬 Starmania 중에서)
6. J'ai cru trouver l'amour - Nathsha St-Pier
7. Je suis venu te dire je m'en vais - Serge Gainsbourg
8. Reste femme - Axelle Red
9. Tout doucement (live) - Vincent Delerm & Karen Ann
10. Respire - Mickey 3D
11. Je suis de celles - Bénabar
12. Si seulement je pouvais lui manquer - Calogéro
13. Les beaux, les laids - 뮤지컬 Roméro & Juliette
14. La fille d'avril - Laurent Voulzy
15. Mademoiselle chante le bleus (live) - Patricia Kaas

'샹송 감상실 > 이 노래 어때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에 대한 갈망! L'appétit du bonheur - Aldebert  (3) 2007.02.14
Une nouvelle star, Miss Dominique  (7) 2007.01.13
카페지기 추천 4.  (4)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3.  (10)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2.  (4)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1.  (3) 2006.12.18
Posted by 레모 출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6.12.27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6.12.27 0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내드렸습니다. ^^^

  3. 2007.11.15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08.07.03 0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표종길 2010.05.24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번역 주탁헤요 mourir demain 또하나는un ange frappe a ma porte 부탁혜요

  6. 표종길 2010.05.24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수 이름 나타샤세인트삐에르

  7. 표종길 2010.05.24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매일 로주시면갑사합니다 매일주소는 yrlf@yahoo.co.kr

  8. Favicon of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logIcon Mujer Timberland 2012.12.25 0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a semaine de travail en France doit passer de 35 heures à 37 ou 38 avec des augmentations de salaire,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arato timberland, a préconisé mardi Manuel Valls, http://timberlandbotases.com botas timberland. Politique Congrès FN : le père souhaite voir gagner sa fille Politique 35 heures : Manuel Valls persiste et signeRelated articles:


    http://averagetip.net/5 Deux jeunes de 16 ans et 18 ans ont été interpellés au début de la semaine à Paris

    http://www.wildcreative.co.kr/139 Des analyses effectuées en mars 2010 révélaient déjà une trace de contamination à la dioxine d

  9. Favicon of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logIcon Timberland shops 2012.12.25 1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e président du groupe UMP au Sénat,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Online, Gérard Longuet,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arato timberland, a estimé mardi que le patronat ne s'exprimait pas dans le débat sur les 35 heures car "cela les arrange d'avoir des subventions", http://www.timberlandbaratas.com zapatos timberland. Politique 140 millions d'euros pour la publicité gouvernementale (presse) Politique Le réseau social de l'UMP sur internet va fermerRelated articles:


    http://yoanngourcuff.tistory.com/934 Is there anyone who never dreamt of going to New York

    http://microbes.tistory.com/?page=7 Un père de famille

2003년 11월부터 2004년 7월까지 카페지기 추천음악에 올라왔던 곡들입니다. Butterfly는 화일이 없네요. 화일을 찾는데로 수정하겠습니다.


1. Océan (Tierry Cham)
2. Le coup de soleil (Richad Cocciante)
3. Qui a tué la grande-maman (Michel Polnareff)
4. Parlez-moi d'amour (Patrick Bruel)
5. Retour à toi (Etienne Daho)
6. Marseille (Partick Fiori)
7. Prendre un enfant (Yves Duteil)
8. Derniére danse (Kyo)
9. Ma préférence (Julien Clerc)
10. Je t'aime encore (Céline Dion)
11. Butterfly (Daniel Gérard)
12. L'important c'est aimer (Pascal Obispo)
13. Les filles de 1973 ont trente ans (Vincent Delerm)
14. Sensualité (Axelle Red)
15. Mourir demain (Pascal Obispo & Natasha St-Pier)

'샹송 감상실 > 이 노래 어때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에 대한 갈망! L'appétit du bonheur - Aldebert  (3) 2007.02.14
Une nouvelle star, Miss Dominique  (7) 2007.01.13
카페지기 추천 4.  (4)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3.  (10)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2.  (4)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1.  (3) 2006.12.18
Posted by 레모 출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7.03 0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2.06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욕에는 오늘 첫 눈이 올지 모른다고 해요.
    오랜만입니다.
    여전히 들어와 잘 듣고 갑니다.
    당분간은추천앨범 중심으로 복습할께요 ~

    bon weekend

    •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9.12.06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첫눈같은 것은 바라지도 않아요.
      제발 이 지긋지긋한 비만 그쳤으면 좋겠어요.
      미칠것 같아요. 이놈의 날씨때문에...

      New Yorker라는 앨범을 올리면서, 노아님을 떠올렸어요.
      노아님은 파리의 어느 계절에 게셨었나요.

    •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9.12.07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리에는 한 두 가지의 계절이 있다고 봐야할까요,
      맑은 날과 흐린 날.
      수년을 있었으니 물론 파리의 모든 계절을 살아봤습니다.

      흐리다고 하기에는 너무 을씨년스럽긴해도
      파리니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