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urent Voulzy'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7.08.06 Que reste-t-il de nos amours? - Patrick Bruel & Laurent Voulzy - (6)
  2. 2007.04.13 4월의 소녀 (Laurent Voulzy - La fille d'avril) (7)
  3.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4. (4)
  4.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3. (10)

2003년 4월의 글입니다.


1. Charles Trenet
2. Yves Montant
3. Isabelle Aubret
4. Patrick Bruel & Laurent Voulzy
5. Francoise Hardy & Alain Bashung
6. Patricia Kaas (I wish love you)




이번 곡은 1942년 샤를르 트르네Charles Trenet가 부른 ‘Que reste-it-il de nos amours’라는 곡입니다. 저는 이 노래를 2002년에 파트릭 브루엘Patrick Bruel이 발표한 <Entre deux>라는 앨범에 수록된, 로랑 부지Laurant Voulzy와 함께 부른 노래를 처음 들었답니다. 두 남자의 감미로운 목소리가 참 매력적으로 느껴져서 한동안 참 많이 들었었지요.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인데, 이 노래가 전 세계적으로 오래전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이라고 하네요. 이미 영어로도 불려졌고, 영어 버전이 우리 영화 ‘와니와 준하’에도 삽입되기도 했다고 합니다.(영어 버전이 더 유명한 것도 같더군요.)



Que reste-t-il de nos amours?

Ce soir le vent qui frappe à ma porte
Me parle des amours mortes
Devant le feu qui s' éteint
Ce soir c'est une chanson d' automne
Dans la maison qui frissonne
Et je pense aux jours lointains

Que reste-t-il de nos amours
Que reste-t-il de ces beaux jours
Une photo, vieille photo
De ma jeunesse
Que reste-t-il des billets doux
Des mois d' avril, des rendez-vous
Un souvenir qui me poursuit
Sans cesse

Bonheur fané, cheveux au vent
Baisers volés, rêves mouvants
Que reste-t-il de tout cela
Dites-le-moi

Un petit village, un vieux clocher
Un paysage si bien caché
Et dans un nuage le cher visage
De mon passé

Les mots les mots tendres qu'on murmure
Les caresses les plus pures
Les serments au fond des bois
Les fleurs qu'on retrouve dans un livre
Dont le parfum vous enivre
Se sont envolés pourquoi?

우리 사랑, 이제 무엇이 남아있을까?

오늘 밤
문을 두드리는 바람은
꺼져가는 불씨 앞에 있는 내게
지나간 사랑을 이야기합니다.
오늘 밤
살며시 떨고 있는 내 집안에는
가을의 노래가 울리고,
나는 지나간 날들을 생각합니다.

우리 사랑,
이제 무엇이 남아있을까 ?
그 아름답던 날들
이제 무엇이 남아있을까?
젊음이 담겨있는
한 장의, 낡아버린 사진만이 남아있을까?
우리가 주고 받은 연애 편지,
이제 무엇이 남아있을까?
지나간 4월,
그리고 함께했던 약속들…
그 기억들이 끊임없이
나와 함께 합니다.

시들어 버린 행복,
바람에 흩날리던 머리칼,
날아가버린 입맞춤,
불확실한 미래,
이 모든 것들
이제 무엇이 남아있을까 ?
내게 말해주세요.

한 작은 마을, 낡은 종루
아무에게도 알려지지 않은 풍경,
그리고 구름 속에 떠가던
사랑하는 얼굴만이 남아있을까 ?

속삭이던 이야기,
순수했던 몸짓,
숲 속에서의 맹세,
책 속에서 발견한
당신을 취하게 했던 꽃잎,
이 모든 것들은 왜 사라져버렸을까 ?
 

Posted by 레모 출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violetise.egloos.com BlogIcon violetise 2007.08.07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노래 참 좋아하는데. 올리신 곡 말고 전 다른 목소리(조금더 굵다란^^)로 들어보았지만.. 그 다른 목소리가 아마 처음에 녹음되었다고 하신 곡이겠죠. ^^
    (외부 링크는 그냥 일종의 즐겨찾기 개념이에요. 모디아노 좋아하세요? ^^)

    •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7.08.09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조금 굵은 목소리는 아마도 La mer라는 곡으로 국내에 알려진 Charles Trenet의 곡일 것 같네요.
      얘기가 나온김에 제가 가지고 있는 다른 버젼의 곡들을 모아봤습니다.

      (모니아노는 좋아한다기보다는 그냥 관심이 있는 작가에요. 제가 공부하는 작가와 비슷한 구석이 좀 있는 것 같아서... 작품은 많이 읽어보지 못했지만요.)

  2. 김민정 2007.08.08 0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노래 참 감미로워요... 영화 아이리스에서도 삽입된 것 같던데^^;; 프랑스와 아르디와는 또 분위기가 다르군요. 원곡이 오래된 곡이었는 줄 몰랐네요~

    •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7.08.09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은 몰라도 영어 버젼으로해서 영화에 많이 삽입된 걸로 알고 있어요. 예전에 '와니와 준하'라는 영화에서도 들었던것 같아요. '아이리스'는 한국영화인가요?

  3. 김민정 2007.08.14 0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이트 윈슬렛 주연의 미국영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월이되면 어김없이 생각이 나는 노래가 있다. 바로 로랑 불지의 La fille d'avril. '소녀'라는 단어만으로도 충분한데, '4월의 소녀'라니 이 얼마나 설레이는 노래 제목인가. 그냥 노래만 전하기 아쉬워, 노랫말이 짧아 보여서 살짝 우리말로 옮겨봤다. 그의 네번째 앨범 Avril에 수록된 세곡의 노래를 골라봤다.

 
La fille d'avril
Je suis venu pour elle
Quatre nuages
Belle-ile-en-mer Marie-Galente
My song for you
Derniers baisers
Rockcollection
 

프랑스 속담에 En avril, ne te de'couvre pas d'un fil 이라는 표현이 있는데, 그 의미는 '4월에는 옷을 너무 가볍게 입지 마라'라고 한다. 아마도 이 속담이 이 노랫말의 기원이 아닐까 싶다. 예를 들어서 “Elle ne veut pas decouvrir d'un fil, tout ce qu'elle a, ni son coeur, ni son corps”라는 부분은 이 속담에 비추어 '그녀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모든 것, 그녀의 마음도, 그녀의 육제도 어떤 것도 보여주고 싶어 하지 않는다.'라고 의역을 해봤다. (decouvrir 동사 자체에도 '드러나다'라는 뜻이 있다.)



La fille d'Avril 4월의 소녀

C'est une fille d'Avril
Pauvre de moi
Une fille difficile
Elle ne veut pas
Découvrir d'un fil
Tout ce qu'elle a
Ni son coeur, ni son corps
C'est comme ça.
4월의 소녀
초라한 나
새침한 그녀
그녀는 자신을 보여주려 하지 않는다.
그녀가 가진 모든 것들을
그녀의 마음도,
그녀 자신도.
그녀는 그런 여자다.

Les filles de Janvier, on le dit
N'aiment pas garder leurs habits
Au coin du feu
Elles se prélassent
Février Mars
Voici le joli mois de Mai
Les manteaux, on les met jamais
Elles ne gardent presque rien
Quand vient le soleil de Juin
Enfin Juillet les déshabille
Mais elle, c'est une fille...

1월의 소녀들에 대해서 말하기를
그녀들은 두꺼운 옷을 입고 있는 것을 싫어한다.
난롯가에서
그녀들은 편안히 쉬고 있다.
2월, 3월
그리고 아름다운 5월
두터운 외투, 그녀들은 그런 것은 다시 입지는 않는다.
옷차림은 가벼워진다,
6월의 따뜻한 햇살이 찾아오면.
결국 7월이 되면,
그녀들은 옷을 모두 벗어 던지다.
그런데, 그녀, 그녀는...

D'avril
Pauvre de moi
Une fille difficile
Elle ne veut pas
Découvrir d'un fil
Tout ce qu'elle a
Ni son coeur, ni son corps
C'est comme ça
4월의 소녀
초라한 나
새침한 그녀
그녀는 자신을 보여주려 하지 않는다.
그녀가 가진 모든 것들을
그녀의 마음도,
그녀 자신도.
그녀는 그런 여자다.

Le soleil n'a plus aucun doute
Allongée sur le sable d'Août
En septembre un autre rêve
Le vent se lève
Elles aiment le vent les filles d'Octobre
C'est de l'air qui vient sous les robes
En Novembre il fait plus froid
Serre moi fort dans tes bras
Et passons Noël enlacés
Mais elle...

태양은 아무런 의심도 없이

8월의 모래위에 드러눕는다.

9월에는 또 다른 꿈.

바람이 불어온다.

10월의 소녀들은 그 바람을 좋아한다.

치마 속으로 파고드는 상큼한 바람.
11월이 되면 날은 더 추워진다.

나를 꽉 안아 주세요.

그리고 서로 꼭 붙어 있는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그런데 그녀...


C'est une fille d'avril
Pauvre de moi
Une fille difficile
Elle ne veut pas
Découvrir d'un fil
Tout ce qu'elle a
Ni son coeur, ni son corps
4월의 소녀
초라한 나
새침한 그녀
그녀는 자신을 보여주려 하지 않는다.
그녀가 가진 모든 것들을
그녀의 마음도,
그녀 자신도.


C'est une fille d'Avril
Pauvre de moi
Une fille difficile
Elle ne veut pas
Découvrir d'un fil
Tout ce qu'elle a
Ni son coeur,
Ni son corps
4월의 소녀
초라한 나
새침한 그녀
그녀는 자신을 보여주려 하지 않는다.
그녀가 가진 모든 것들을
그녀의 마음도,
그녀 자신도.


C'est une fille,
Une fille d'Avril.
Elle ne veut pas
Ni son coeur
Ni son corps
C'est comme ça
Talala ouh...
이 소녀,

4월의 소녀.
그녀는 자신을 보여주려 하지 않는다.
그녀가 가진 모든 것들을
그녀의 마음도,
그녀 자신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레모 출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민정 2007.04.13 0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드러운 목소리. 익숙한 노래.
    좋은 아침이네요. ^ㅡ^"

  2. 슝토끼 2007.04.14 0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다~ 산다~ 하면서 결국 시기를 놓쳐버린 음반이지요 ㅠㅠㅠ
    어딘가 뒤져보면 재고가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결국엔 해외로 눈을 돌려야겠죠 ㅠㅠㅠ

    •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7.04.14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내에서도 발매가 되었었나 보네요. 여기는 MP3가 대중화 되면서부터 음반값이 많이 내렸지요. 몇년전에는 신보들은 대략 25유로대에서 가격이 형성되더니, 요즘은 15유로 정도 되더군요. 그리고 한 반년정도 지나면, 9.9유로 뚝 떨어지지요. 그래도 마음껏 지르기에는 주머니가 너무 허전.. TT

  3.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7.04.15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슝토끼님을 위해 몇 곡 추가했네요. ^^

  4. 슝토끼 2007.04.15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교에 치우친 미국팝이나 차가운느낌의 제이팝..
    뭐든 균등하게 들어야 하지만 가끔 이런 달달하고 소프트한
    샹송을 들어주면 균형이 이루어지지 않을까 합니다 ^^
    정말 달달한 목소리에요
    모르는 사람들이 많아서 안타깝죠 네~
    우리나라도 비영어권 음악이 활성화 되면 좋은텐데 말이죠
    하기야 가요시장도 불확실한데 비영어권이라고
    발붙일데가 있겠습니까만은 온라인 시장이라도 활성화가 되서
    다양한 음악이 공존했으면 합니다~

  5. gwms5 2007.06.02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사가 정말 멋지군요... 깜짝 놀랐어요.. 와.. 노래의 음과 가사 정말 너무 너무 잘 어울려요... 샹송에 대해선 잘모르지만, 진정한 샹송이란 느낌... 아.. 저도 앨범 구할 수 있나 찾아 봐야 겠어요~~ 감사합니다~

2005년 5월부터 2006년 9월까지 소개된 곡들입니다.

1. Pensons à l'avenir (Cali)
2. Manquait plus que ça (Sandrine Kiberlain)
3. Caravane (Raphael)
4. Le diner (Bénabar)
5. Je voudrais dormir (Jeanne Cherhal & Jacques Higelin)
6. Noel, que du bonheur (Ilona)
7. Mon fils, et ma bataille (Daniel Balavoine)
 
8. Jardin d'hiver (Henri Salvador)

9. Jardin d'hiver (Karen Ann)
10.Derniers baisers (Laurent Voulzy)
 

'샹송 감상실 > 이 노래 어때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에 대한 갈망! L'appétit du bonheur - Aldebert  (3) 2007.02.14
Une nouvelle star, Miss Dominique  (7) 2007.01.13
카페지기 추천 4.  (4)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3.  (10)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2.  (4)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1.  (3) 2006.12.18
Posted by 레모 출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노보노친구 2007.02.25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네요 좋아 ^^;

  2. 2008.07.03 0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08.07.03 0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08.07.03 0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4년 8월에서 2005년 4월까지 소개된 노래들입니다.



1. Juste quel'un de bien - Enzo Enzo
2. Parce qu'on vient de loin - Corneille
3. Millesism - Pascal Obispo
4. Love me please love me - Michel Polnareff
5. Le monde est ston - Fabienne Thibeault (뮤지컬 Starmania 중에서)
6. J'ai cru trouver l'amour - Nathsha St-Pier
7. Je suis venu te dire je m'en vais - Serge Gainsbourg
8. Reste femme - Axelle Red
9. Tout doucement (live) - Vincent Delerm & Karen Ann
10. Respire - Mickey 3D
11. Je suis de celles - Bénabar
12. Si seulement je pouvais lui manquer - Calogéro
13. Les beaux, les laids - 뮤지컬 Roméro & Juliette
14. La fille d'avril - Laurent Voulzy
15. Mademoiselle chante le bleus (live) - Patricia Kaas

'샹송 감상실 > 이 노래 어때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에 대한 갈망! L'appétit du bonheur - Aldebert  (3) 2007.02.14
Une nouvelle star, Miss Dominique  (7) 2007.01.13
카페지기 추천 4.  (4)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3.  (10)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2.  (4) 2006.12.18
카페지기 추천 1.  (3) 2006.12.18
Posted by 레모 출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6.12.27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6.12.27 0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내드렸습니다. ^^^

  3. 2007.11.15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08.07.03 0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표종길 2010.05.24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번역 주탁헤요 mourir demain 또하나는un ange frappe a ma porte 부탁혜요

  6. 표종길 2010.05.24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수 이름 나타샤세인트삐에르

  7. 표종길 2010.05.24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매일 로주시면갑사합니다 매일주소는 yrlf@yahoo.co.kr

  8. Favicon of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logIcon Mujer Timberland 2012.12.25 0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a semaine de travail en France doit passer de 35 heures à 37 ou 38 avec des augmentations de salaire,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arato timberland, a préconisé mardi Manuel Valls, http://timberlandbotases.com botas timberland. Politique Congrès FN : le père souhaite voir gagner sa fille Politique 35 heures : Manuel Valls persiste et signeRelated articles:


    http://averagetip.net/5 Deux jeunes de 16 ans et 18 ans ont été interpellés au début de la semaine à Paris

    http://www.wildcreative.co.kr/139 Des analyses effectuées en mars 2010 révélaient déjà une trace de contamination à la dioxine d

  9. Favicon of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logIcon Timberland shops 2012.12.25 1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e président du groupe UMP au Sénat,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Online, Gérard Longuet,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arato timberland, a estimé mardi que le patronat ne s'exprimait pas dans le débat sur les 35 heures car "cela les arrange d'avoir des subventions", http://www.timberlandbaratas.com zapatos timberland. Politique 140 millions d'euros pour la publicité gouvernementale (presse) Politique Le réseau social de l'UMP sur internet va fermerRelated articles:


    http://yoanngourcuff.tistory.com/934 Is there anyone who never dreamt of going to New York

    http://microbes.tistory.com/?page=7 Un père de famil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