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nd corps malade'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7.29 L'ombre et la lumière, Calogéro et Grand Corps Malade (2)
  2. 2008.04.20 Grand corps malade 2집 중에서 (12)
  3. 2007.03.19 Les Victoires de la musiques 2007 (3)
까로제로하면 그의 첫번째 히트곡인 En apesanteur라는 곡을 제일 먼저 떠올리게된다. 그때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그의 풋풋함을 느꼈었는데... 어느덧 시간이 흘러 이번에 나온 앨범은 다섯번째가 되었고, 그에게는 신선함보다는 익숙함이 느껴진다.

지난 앨범에서는 프랑스의 유명한 랩퍼인 Passi와 듀엣으로 Face à la mer라는 곡을 불렀는데, 이번엔 Grand Corps Malade와 같이 작업을 했다. Passi와 목소리가 잘어울렸던 것만큼, 이번 곡에서도  각기 다른 음악을 하는 두 뮤지션의 만남이 멋지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

Calogero & Grand Corps Malade - L"ombre et la lumièreUploaded by Pudding_Morphina - Music videos, artist interviews, concerts and more.


이건 보너스로 찾아낸 Face à la mer의 뮤직비디오이다.

Passi & Calogero - Face a la MerUploaded by mattmarti. - Music videos, artist interviews, concerts and more.



Posted by 레모 출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VERONICA 2009.09.16 0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음악이 너무 좋아 항상 즐겨찾네요,

    프랑스에서 현재 공부중인 학생입니다.

    아직 불어를 깨치지 못해; 샹송이라도 들어보려고 항상 방문하는데요,

    혹시 음악파일을 얻을수있을까요 ?

    •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9.09.20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 유학 생활을 시작하셨나보네요.
      조금 부럽네요. 저도 그런 시절이 있었나 싶어요. 시간이 흐르니 그냥 조급해지만하고...

      많이는 힘들고....
      비밀글로 메일 주소 남겨주세요.

첫앨범 Midi 2.0이라는 앨범으로 프랑스에 Salm이라는 음악을 소개했던 Grand corps malade가 두번째 앨범 Enfant de la ville을 발표했다. 이미 70만장 이상 팔린 1집앨범으로 Victoire de la musique를 수상했으며, 또한 올해부터는 그의 텍스트들이 학교 정규 수업시간에 다루어진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앨범을 소개하면서 그의 텍스트에 관심이 많았고, 우리말로 옮겨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벌써 두번째 앨범이 나왔다. 아무래도 당분간 내가 해치워야할 숙제가 될 듯 싶다.


첫번째 곡은 Du côté chance라는 곡이다. 뮤직 비디오를 보면 알겠지만, Grand corps malade가 데뷔하고부터 지금까지 지내온 시간들을 표현하고 있다. 아무 생각없이 뮤직 비디오를 보다가 알 수 없는 소름이 돋았다. 감동적이었던 것 같다. 노랫말을 자세히 들여다 보지는 않았지만 그는 이 모든 것을 chance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행운'이라고 할 수 있을까, 사고로 평생 목발 신세를 져야하는 그가 사고후에 새로운 삶을 살게 된 것이... 그리고 그에게 천재적인 영감과 노력이 없었다면 그런 것이 가능했을까...

두번째 앨범을 준비하면서 부담감이나 어려움이 없었냐는 질문에 자신은 관객들에게 이야기하기 위해서 slam을 한다고 설명을 했다. 이미 첫 앨범이 나오고 지속적으로 새로운 글을 쓰고 공연장에서 들려주었고 30여곡이 넘는 곡들중에서 16곡을 추린 것이라고 한다.

아무튼 감동적인 뮤직 비디오 Du côté de chance를 감상해보자.

Je suis pas au bout de mes surprises, là dessus y'a aucun doute et tous les jours, je continus d'apprendre les codes de ma route.

Les codes de ma route ont soudain été très surprenant; nouvelle signalisation, nouveaux panneaux, nouveaux tournants. J'ai bien alerté mes rétines pour voir tout ce qu'il y avait à voir et j'ai marché en observant du coté chance de l'histoire. On a d'abord slamé dans des bars, c'était nos tours de Babel, l'hsitoire est devenue aventure et l'aventure est devenue belle. Avec un mélange de rencontres, d'envie et de prises de risque. Qui aurait cru que c'était possible? On a même sorti un disque. Comme tout est allé vite, là je décide de me poser, quelques secondes me retourner pour essayer d'analyser une année mouvementée, pleine de surprises et d'action, où avec le public on a échangé des émotions. Alors j'essaie d'réaliser, de ressentir, de prendre conscience de tout ce que ça m'a apporté d'recevoir cette reconnaissance. J'me souviens d'une farandole de sentiments même si le plus fort c'est quand quelqu'un du public me dit merci. Ca rechauffe le ventre de savoir qu'on a fait du bien, juste pour un p'tit moment, modestement on créé du lien. Puis j'me dit qu'j'me suis pas trop trompé quand j'ai misé sur toutes ces heures fragilisées par un auditoire tamisé.

Y'avait plein de gens qui m'écoutaient, j'ai vu des oreilles plein leurs yeux, un tas de coeurs bien attentionnés, y'avait des jeunes et puis vieux. Ils étaient là, ils m'attendaient même à l'autre bout d'la France. Ils m'ont offert un bout d'histoire où j'ai marché du côté chance.

La belle aventure a pris de drôle de proportions, difficile de prévoir de pareilles mensurations. Biensûr on y croyait mais personne ne pensait qu'y aurait des textes de slam au programme du bac français.
Tant d'événements innatendus, parsemés et forcément; et j'ai slamé slalomant entre surprise et étonnement. Et si je reprends l'horloge de mon unique journée, il est 12h40 quand s'achève la tournée.
Cette première tournée m'a offert tant d'images, de plaisir, de voyages, de sourires, de visages; des temoignages qui ont gonflé mes poumons d'gratitude. Voir un public se lever, on en prend jamais l'habitude.
Alors merci pour votre écoute et pour vos applaudissements, ils résonnent pour notre équipe comme les plus beaux encouragements.

Merci Renaud et Gaëtan et merci a Timothée, j'ai compris dans vos yeux d'enfants que mes mots avaient de l'utilité. On en a fait des kilomètres, vu des péages et vu des gares pour essayer de mieux s'connaitre à la recherche de vos regards. Des patelins aux grandes villes, des p'tites salles aux festivals, de mes envies à mon réel, de Saint-Denis à Montréal. 120 dates de concert avec un public aux p'tis soins, ça laisse quelques souvenirs; t'as qu'à demander aux musiciens. Et comme j'suis un gamin, ba j'ai envie d'recommencer et quoiqu'il se passe demain j'me souviendrais de l'année passée.

Y'avait plein de gens qui m'écoutaient, j'ai vu des oreilles plein leurs yeux, un tas de coeurs bien attentionnés, y'avait des jeunes et puis vieux. Ils étaient là, ils m'attendaient même à l'autre bout d'la France. Ils m'ont offert un bout d'histoire où j'ai marché du côté chance.

Quelques dédicaces pour les acteurs de cette tournée: Philippe, Jean, Florence, Nathalie, Helène, Hervé. Merci Amid, Paco, Yannick et Ronnie. J'oublie pas James, Djamel, Raph, Karim et Ouali. Le Noyau dur, Yakin, S petit Nico et Fit back; merci Jean-phi et Jean-Rachid, on partage tous le même trac. Conte de Bouderbalah et Jeune poutch, c'est toujours un plaisir de vous avoir sur scène et rendez-vous à la Masire.

Y'avait plein de gens qui m'écoutaient, j'ai vu des oreilles plein leurs yeux, un tas de coeurs bien attentionnés, y'avait des jeunes et puis vieux. Ils étaient là, ils m'attendaient même à l'autre bout d'la France. Ils m'ont offert un bout d'histoire où j'ai marché... du côté chance.

두번째 곡은 Comme une évidence라는 곡이다. 이 노래는 1집에 있었던 사랑 이야기 'Les voyages en train'이라는 곡을 떠올리게 한다. 사랑에 빠진 여인에 대해서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그는 고민한다. 순수하게....

En fait, ça fait un moment que se croisent dans ma tête
Des mots et des douceurs qui pourraient faire un texte
Un truc un peu différent, je crois que ça parlerait d'elle
Faut avouer que dans mon quotidien, elle a mis un beau bordel

Mais j'ai un gros souci, j'ai peur que mes potes se marrent
Qu'ils me disent que je m'affiche, qu'ils me traitent de canard
C'est cette pudeur misogyne, croire que la fierté part en fumée
Quand t'ouvres un peu ton coeur, mais moi cette fois je veux assumer

J'ai un autre problème, il est peut-être encore plus lourd
C'est que t'as pas droit à l'erreur quand t'écris un texte d'amour
Moi, les trois prochains couplets, je voudraient que ça soit des bombes
Si j'écris un texte sur elle, je voudrais que ça soit le plus beau du monde

Elle mérite pas un texte moyen, j'ai la pression, ça craint
Fini de faire l'intéressant, avec mes voyages en train
Là c'est loin d'être évident, moi je sais pas comment on fait
Pour décrire ses sentiments, quand on vit avec une fée

Il faut avouer qu'elle a des yeux, ils sont même pas homologués
Des fois ils sont verts, des fois jaunes, je crois même que la nuit ils sont violets
Quand je m'enfonce dans son regard, je perds le la je n'touche plus le sol
Je me perds profondément, et j'oublie exprès ma boussole

Depuis que je la connais, je ressens des trucs hallucinants
Je me dis souvent que j'ai eu de la chance de lui avoir plu, sinon
J'aurais jamais su qu'un rire pouvait arrêter la Terre de tourner
J'aurais jamais su qu'un regard pouvait habiller mes journées

Je comprends pas tout ce qui se passe, y a pleins de trucs incohérents
Depuis qu'elle est là rien n'a changé, mais tout est différent
Elle m'apporte trop de désordre, et tellement de stabilité
Ce que je préfère c'est sa force, mais le mieux c'est sa fragilité

Ce n'est pas un texte de plus, ce n'est pas juste un poème
Parfois elle aime mes mots, mais cette fois c'est elle que mes mots aiment
Je l'ai dans la tête comme une mélodie, alors mes envies dansent
Dans notre histoire rien n'est écrit, mais tout sonne comme une évidence

J'ai redécouvert comme ça réchauffe d'avoir des sentiments
Mais si tu me dis que c'est beaucoup mieux de vivre sans, tu mens
Alors je les mets en mots et tant pis si mes potes me chambrent
Moi je m'en fous, chez moi y a une sirène qui dort dns ma chambre

J'avais une vie de chat sauvage, elle l'a réduite en cendres
J'ai découvert un bonheur tout simple, c'est juste qu'on aime être ensemble
On ne calcule pas les démons du passé, on n'a pas peur d'eux
Moi si un jour j'suis un couple, je voudrais être nous deux

Y a des sourires et des soupires, y a des fou rires à en mourir
On peut s'ouvrir et s'en rougir, déjà se nourrir de nos souvenirs
Les pièges de l'avenir nous attendent, mais on n'a pas peur d'eux
Moi si un jour j'suis un couple, je voudrais être nous deux

Et si c'est vrai que les mots sont la voix de l'émotion
Les miens prennent la parole pour nous montrer sa direction
J'ai quitté le quai pour un train spécial, un TGV palace
On roule à 1000km/h, au dessus de la mer, en première classe

Et si c'est vrai que les mots sont la voix de l'émotion
Les miens prennent la parole pour nous montrer sa direction
J'ai quitté le quai pour un train spécial, un TGV palace
On roule à 1000km/h, au dessus de la mer, en première classe


[샹송 감상실/카페지기 추천 앨범] - Ecoutez les slams! Grand corps malade.

'샹송 감상실 > clip'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uvelle star 2007 (Julien et Gaëtane)  (17) 2008.05.17
Grand corps malade 2집 중에서  (12) 2008.04.20
Raphaël - Le vent de l'hiver  (6) 2008.03.24
Tourner ma page - Jenifer  (0) 2007.10.24
Sandrine Kiberlain - La Chanteuse  (0) 2007.10.08
Fatal Bazooka Mauvaise foi nocturne  (3) 2007.05.14
Posted by 레모 출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inajia 2008.04.22 0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드나든지 2년 남짓이 되는데 처음 글 남기는 것 같네요.사실 댓글 쓰는데 굉장히 게을러서... 그런데 이번 뮤직비디오를 보고서 너무 감동을 받아서 저절로 글을 남기게 되네요. 무대에 서서 노래를 "읊는"이의 모습을 보니 옛날엔 사람들이 살롱에 모여서 청중앞에서 시를 낭송하던 때가 있었다는 사실이 기억이 납니다. 대학 다닐 때 과 축제 때에도 시낭송 시간은 꼭 있었지요. 지금 후배들은 더이상 안하지만... 저 뮤직비디오에 나오는 청중 중에 한사람이고 싶습니다. 그의 불어발음은 참 정확하고 저음은 참 매력적이네요. 좋은 뮤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8.04.22 0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ninajia님 반갑습니다. 그러니까 첫댓글이시라는 얘기죠? ^^ 사실 저도 마찬가지에요. 가끔씩 다른 사람들 블로그 왔다갔다하면서 그냥 눈으로 보고, 입으로 중얼중얼하다가 나와버리는게 대부분이죠. 그러니 제 블로그에 댓글이 없는 것에 대해서 그러려니하게 됩니다.

      저도 대학1학년 여름방학때 심심해서 MT 쫓아가서 과축제에 참여를 했었지요. 저희때에도 시낭송이 있었어요. 시낭송도 있었고, 중간에 문학 작품 텍스트 낭송도 있었고... 요즘 학생들은 그런 것을 안하는군요. 그것을 학생들 탓만 할 수 없을 것 같아요. 대부분의 불어불문과들이 중심없이 문화에 초점을 맞추어서 강의가 진행되니 순수한 불문학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학생들도 줄어들게되고, 시낭송 같은 것들도 사라질 수 밖에 없겠지요. 따지고 보면 문학도 문화의 일부분일텐데...

      저도 Fabien(Grand corps malade의 이름)의 목소리에는 ninajia님의 의견에 동감합니다. 그냥 들을때보다 특히 이어폰을 끼고 들을때 제 맛이 나더군요. 그의 음악은 너무 아름답습니다. 가끔 들리는 노랫말에 마음이 울릴때도 있는걸보면...

  2. fabianacris 2008.05.04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들렀습니다.

  3. 장학수 2008.05.07 1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 오려 합니다.
    낼은 어머님 계신 요양원엘 내려 갑니다.
    아침엔 맑은 날이 되어 어머님과 깊어진 봄 날 따사로운 햇살을 함께했으면 좋겠습니다. 살면서 이런 날들이 가져다주는 기쁨이 ....

    •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8.05.10 0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였지요. 어버이날이...
      늘 그랬던 것처럼 전화로 안부 인사드리는 것으로 어버이날을 보냈어요. 요즘들어 이런 저런 문제로 마음이 좀 무거워요. 사람들 옷차림은 가벼워지기 시작했는데...

      어머님은 잘 만나뵙고 오셨는지요. 아름다운 그림이 그려지네요.

  4. 미야 2008.07.17 0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를 낭송하는 듯한.. 그의 목소리 무척 발음도 정확하고도 힘있으면서도 감상에 젖게하네요./

    불어 선생님으로 두고 배우고 싶다는..

    아... 다비드 할리데이 이후.. 새 발견~!

    감솨

    •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8.08.16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비드 할리데이를 좋아하시는군요. 저는 그의 음악은 별로 안들어봐서 잘 모르겠네요.

      불어 선생님으로 두고 배우고 싶다는 얘기가 정말 정답이네요.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jeuet BlogIcon doudou 2009.02.10 1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 찾을수없어서 이곳에서만... 잘 듣고갑니다.
    Biolay나 베나바는 부분적으로 들어와 있더군요.
    두번째곡 아름답고, 한국인 귀에 쏙쏙 잘들어오는 발음인건 분명한듯.

    •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9.02.26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베나바르는 어느 정도 짐작은 하고 있었는데, 비올레가 들어갔다니 놀랍군요. 어찌보면 베나바르보다 비올레가 한국인 정서에 어울릴것도 같고요.

      Grand corps malade의 음악은 언제 들어도 감동적인 것 같아요.

  6. 김수영 2009.04.08 2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오랫만에 발자국을 찍어봅니다.
    불어를 무지 좋아하나 잘 모르는..^^; 그렇지만, 이 음악은 마음을 울리는 무언가가 느껴져서
    뭉클 뭉클해지는걸요. 그에게 환호를 보내는 사람들의 격려와 박수도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언제나 좋은 음악과 좋은 설명에
    무척이나 감사. 감사 합니다...^^*

    • Favicon of https://chanson.tistory.com BlogIcon 레모 출판사 2009.04.27 0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주 오랜만에 오셨는데, 댓글을 아주 오랫동안 안달었네요.

      Grand corps malade의 음악은 듣고 있으면 좋은데, 벌건 대낮에는 왠지 듣기가 꺼려질때가 많아요.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앞으로도 좋은 음악을 많이 소개해드려야할텐데... 귀찮아서 잘 될 것 같지 않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 대중음악에 대한 시상식중 가장 권위있는 Les Victoires de la musique이 지난 주말에 있었다. 카페지기의 게으름탓에 이글은 한참 뒷북이 되어버렸다. (사실 대충 완성했던 글이 저장이 안된 상태로 날아가버렸었다.)

올해는 예년처럼 3관왕, 4관왕은 나오지 않았지만, 그래도 몇 몇 아티스트들이 2관왕에 오르면서 주목을 받았다. 그 주인공들은 남자가수상과 올해의 샹송상을 받은 Benabar, 여자가수상과 올해의 콘서트상을 받은 Olivia Ruiz, 신인 아티스트상과 신인 앨범상의 Grand corps malade이다. Benabar나 Olivia Ruiz는 여러번 '샹송이 흐르는 카페'에서 소개를 해서 이름이나 음악이 익숙하겠지만, Grand corps malade라는 이름의 아티스트는 생소할 것이다. 카페지기도 예전에 프낙에 베스트 칸에 진열된 앨범을 보고 찾아서 들어봤었는데, 음악이라기보다는 나레이션에 가까웠고, 그 나레이션을 모두 이해할 수 없었기때문에 그냥 무심히 지나쳤었다. 시상식때보니 Grand corps malade라는 이름처럼 실제로 다리를 다쳐서 거동이 불편하지만 키가 크고 멋진 청년이었고, 그가 전하는 음악이 Slam이라고 불리는 것을 알게되었다. 랩과는 달리 나레이션에 기반을 둔 음악 장르라고 한다. 나레이션을 중시하는 것만으로도 그 내용이 시적일것이라고 추측해볼 수 있을 것 같다. (Slam에 대해서는 조만간 공부해서 글을 써볼 계획이다.)

Victoire de la musique 시상식은 전문가들이 4명의 후보를 추리고, 시상을 하는 방식을 취하는데 예외적으로 시청자 투표로 수상자가 정해지는 경우가 있다. Victoire의 이름에 public가 들어가는 부분이 바로 그것인데, 최고의 샹송과 신인 가수상이 그렇다. 올해의 샹송은 Benabar의 Le diner가 Olivia Ruiz의 Femme au chocholat, Dima's의 La boulette, Katerine의 Louxer j'adore를 물리치고(?) 1등을 차지했다. 신인 가수상은 전문가들이 선정하는 상과 시청자 투표에 의해서 선정되는 두개의 상이 있는데, 첫번째것은 앞서 말한대로 Grand corps malade가 수상을 했고, 시청자 인기 투표에서는 Nouvelle star 출신인 Miss Dominique가 수상을 했다. (작년에 이 부분은 역시 Nouvelle star 출신인 Amel Bent가 수상했다.)

올해의 앨범상에는 지난번에 소개했던, 어린이들을 위한 Conte musicale의 형태인 Soldat rose가 상을 받았다. 아무래도 앨범의 완성도보다는 여러 아티스트들이 참여하고, 어린이들을 위해서 꾸며졌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받았을 것 같다고 생각된다. (시상식때 Soldat rose 앨범에 참여한 몇 몇 가수들이 함께 Love Love Love를 불렀는데, 몇 명이 빠져서 그랬는지 참 안쓰러울 정도로 화음이 안맞았다. 가끔 Les enfoires에서 연출되는 안타까운 장면이었다.)

올해 특이한 수상자는 세번째 후보에 올라서 세번 다 수상을 한 Emile Simon, 2005년 4관왕에 올랐던 M이 영화음악부분에서 수상을 했고, 또 영화 '타인의 취향'의 감독으로 잘 알려진 - 실제로는 시나리오 작가로 더 잘 잘려져 있다. 배우이기도 하고 - Agnes Jaoui가 이태리어로 노래한 음반으로 상을 받았다. 락음악 부분에서는 전통적인 락그룹 Indochine을 물리치고 신예 Superbus가 수상을 했다.

이날 시상식에의 백미는 아마도 살아있는 신화 Michel Polnareff 의 콘서트장 연결이었을 것이다. 34년(?)만에 프랑스에서 콘서트를 공연하는 미쉘 폴나레프의 공연장으로 연결해서 그의 음악을 들려주었다. 미쉘 폴나레프는 공연이 끝나서 밴드가 없는 상태에서 피아노 하나만으로 그의 66년 작품인 Love me, please love me를 노래를 불렀다. 역시 시간은 누구에게나 정직하다는 것을 그의 노래를 들으면서 절실히 느꼈다. 감미로우면서도 애절했던 젊은 시절의 미쉘의 목소리는 이제 환갑이 넘어서인지 그때만큼 감동을 주지 못했다. (공연이 끝난 후의 피로때문일수도 있겠지만...) 하지만 그가 만들어낸 장면, 14만 관객을 가득 메운 Paris Bercy 공연장의 모습은 그 하나만으로도 아름다웠다.

아래에 시상자들의 Victoires de la musique 홈페이지에서 목록을 붙여왔다. 링크를 누루면 아티스트들의 개인 정보를 볼 수 있다. 이날 4개 부분에 후보로 오르면서 가장 이목을 끌었던 Diam's는 아쉽게도 단 하나의 상도 받지를 못했다.  카페지기가 좋아하는 Vincent Delerm도 세개 부분에 후보로 선정되었지만, 수상에는 실패했다. 너무 아쉽게도....

이번 시상식에 후보로 올랐던 곡들과 수상곡들을 모아봤다. 빠진 곡들은 다음번에 추가로...


1. Le diner - Benabar
2. Femme au chocholat - Olivia Ruiz
3. Non dit - Olivia Ruiz
4. La boulette - Diam's
5. Louxor j'adore - Katerine
6. Gibraltar - ABD AL Malik
7. Saint-Denis - Grand corps malade
8. Midi 20 - Grand corps malade
9. Puisque tu me vois d'en haut - Miss Dominique
10. Fleur de saison - Emile Simon
11. Butterfly - Superbus
12. J'veux un mec - Adrienne Pauly
13. Christana (live) - Anais
14. Sueno ideal - Agnes Jaoui
15. Desole pour hier soir - Tryo
16. Love Love Love - Soldat Rose
17. Love me, please love me - Michel Polnareff

PALMARES DES VICTOIRES DE LA MUSIQUE 2007 :

LE GROUPE OU L'ARTISTE(S) INTERPRETE(S) MASCULIN(S) DE L'ANNEE :
BENABAR

LE GROUPE OU L'ARTISTE(S) INTERPRETE(S) FEMININE(S) DE L'ANNEE :
OLIVIA RUIZ

LE GROUPE OU L'ARTISTE REVELATION DU PUBLIC DE L'ANNEE :
MISS DOMINIQUE

LE GROUPE OU L'ARTISTE REVELATION SCENE DE L'ANNEE :
GRAND CORPS MALADE

L'ALBUM REVELATION DE L'ANNEE :
GRAND CORPS MALADE - "Midi 20"

L'ALBUM DE CHANSONS/VARIETES L'ANNEE :
"Le soldat rose"
Ecrit et composé par Louis Chedid et Pierre-Dominique Burgaud

L'ALBUM POP/ROCK DE L'ANNEE :
"Wow" (SUPERBUS)

L'ALBUM DE MUSIQUES URBAINES DE L'ANNEE :
"Gibraltar" (ABD AL MALIK)

L'ALBUM DE MUSIQUES DU MONDE DE L'ANNEE :
"Canta" (AGNES JAOUI)

L'ALBUM DE MUSIQUES ELECTRONIQUES/GROOVE/DANCE DE L'ANNEE :
"Végétal" (EMILIE SIMON)

L'ALBUM DE MUSIQUE ORIGINALE DE CINEMA OU DE TELEVISION DE L'ANNEE :
"Ne le dis à personne" (M.)

LA CHANSON ORIGINALE DE L'ANNEE :
Chanson originale de l'année : "Le dîner" (BENABAR)
Auteur/compositeur : BENABAR - Arrangeur : Jean-François BERGER

LE SPECTACLE MUSICAL/LA TOURNEE/LE CONCERT DE L'ANNEE :
OLIVIA RUIZ
Production : ASTERIOS PRODUCTIONS

LE VIDEO-CLIP DE L'ANNEE :
"Marly-Gomont" (KAMINI)
Réalisateur : Émilie DESBONNET - Scénariste : KAMINI

LE DVD MUSICAL DE L'ANNEE :
"Tryo fête ses 10 ans" (TRYO)
Réalisateurs : Julien REYMOND et Benjamin FAVREUL

VICTOIRE D'HONNEUR :
JULIETTE GRECO et MICHEL POLNAREFF






Posted by 레모 출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노보노친구 2007.03.21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듣겠습니당~
    la femme chocolat 넘 맘에 드는 걸요 ㅋ

  2. 보노보노친구 2007.03.22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on dit 이 곡은 뒷부분이 짤렸나 봐요. 그냥 끊기네여 ^^;;